광영성당입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삶의 자리 > 광영가족 > 삶의 자리
소공동체 탐방
체험사례
삶의자리
미사전례
광영가족 소식
 
 

"자연‚ 그대로를 보는 기쁨 ” 17.02.19 16:02




제목 없음



"자연‚ 그대로를 보는 기쁨 ”



       바다와 조개 (랄프 왈드 에머슨)


  
                                  아름다운 조개는
                                  바닷가에 있고
                                  파도의 거품이 조개 속
                                  진주를 반짝이게 했다.

                                  나는 그 바다의 보물을
                                  집으로 가져 왔다.
                                  그러나 그것은 초라하고
                                  보기 싫은 하찮은 물건이었다.

                                  왜냐하면
                                  그것은 태양과 모래와
                                  파도소리와 함께
                                  바닷가에 그것의
                                  아름다움을 두고 왔기 때문이다.


  솜털 같은 구름이 둥실둥실 떠 있는 맑은 가을 하늘을 보면 내 마음이 하늘까지 올라가 하느님께 닿는 느낌이 든다. 벌판은 황금빛으로 물들어 있고 갖가지 빛깔로 채색하시는 하느님의 손길을 여기저기에서 느낄 수 있는 시월에, 광영가족은 기쁘고 행복한 한 주간을 보냈다. ‘본당의 날 행사를 어떻게 한 주간 내내 할 수 있을까?’ 라는 나의 의문이 스르르 눈 녹듯이 사라지는 체험을 하는 날들이었다. 본당의 날은 고흥 봉래산 산행으로 시작되었다. 그리 높지 않은 산을 신자들과 함께 오르며 산등성이에 안개 같은 구름이 하늘을 향해 올라가는 것도 보고, 조금씩 물들어가는 단풍과 이슬 가득 머금은 풀숲의 향연도 보고 울창한 편백나무 숲과 삼나무 숲도 보며 신자들 뒤에서 혼자 걸으며 이 모든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다는 생각에 감사하며 콧노래를 불렀다. 하느님이 만드신 자연 앞에서면 때 묻은 내 마음도 순수해 지는 것 같았다. 자연! 그대로를 보는 기쁨...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Y